전북특별자치도 일본뇌염매개모기 첫 발견, 주의당부

  • 작성자 : 보건환경연구원 감염병연구부
  • 작성일 : 2024-06-20
  • 조회수 : 103

전북특별자치도 보건환경연구원이 기후변화 매개체 감시사업 수행 중 제3급 법정감염병인 일본뇌염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는 작은빨간집모기(Culex tritaeniorhynchus)가 18일 도내에서 올해 처음 채집되었다고 밝혔다.

 

올해 작은빨간집모기가 처음 발견된 시기는 작년 6월 28일에 첫 발견된 것과 비교해 볼 때 10일 빠르다.

 

이는 온난화와 최근 찾아온 폭염과 함께 모기 활동 시기가 빨라져 작은빨간집모기도 빨리 출현한 것으로 추정된다.

 

일본뇌염을 매개한다고 알려진 작은빨간집모기는 국내 전역에 분포하고, 논이나 축사, 집 주변 물웅덩이 등에 서식하는 모기로서 암갈색의 소형 모기로 주로 야간에 흡혈 활동을 한다고 알려져 있다.

 

일본뇌염은 바이러스에 의한 급성중추신경계 감염질환으로,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모기에 물려 감염되면 약 250명 중 한 명 정도가 뇌염으로 진행되어 고열, 두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의식장애, 경련, 혼수, 사망에 이르게 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일본뇌염 환자는 8월부터 11월까지 발생하며, 그중 9월부터 10월에 집중적으로 발생한다.

 

환자 연령대는 주로 60대 이상, 매년 전국적으로 20명 전후로 발생하고 있다.

 

도내에서는 2013년 2명의 환자 발생 이후 현재까지 일본뇌염 환자 발생은 없었다.

 

전경식 전북자치도 보건환경연구원장은“일본뇌염은 백신을 통한 예방이 가능하므로 영·유아 등 고위험군은 예방접종을 실시해야 한다”며, “모기매개감염병은 모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이므로 야외활동 시 모기물림 예방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기후변화 매개체 감시사업은 지구온난화에 따른 매개체 발생분포 확대 및 신종 해외감염성질환의 유입 가능성이 증대되고 있어 질병관리청 주관으로 수행되는 사업이다.

전체파일다운 전북특별자치도일본뇌염매개모기첫발견,주의당부.hwp다운로드바로보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