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의 비상 전라북도

소비자 뉴스 게시글 상세보기페이지로 제목 , 작성자 , 작성일, 조회수, 구분, 삭제일, 공지글, 내용, 파일첨부 등을 제공합니다.
제목 겨울철 전기장판 사용 시 저온화상 주의
작성자 일자리경제정책관
담당부서 일자리경제정책관
작성일 2020-12-14
조회수 16
파일첨부

겨울철 전기장판 사용 시 저온화상 주의

- 수면 중 2도 화상 많이 발생 -

  전기장판은 장판에 전기 장치를 설치하여 바닥을 따뜻하게 해주는 겨울철에 많이 사용되는 보조 난방장치이다. 그러나 장시간 피부에 밀접 접촉해 사용할 경우 ‘저온화상’으로 인한 안전사고의 발생 위험이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 최근 3년간 전기장판으로 인한 화상 사례는 총 902건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최근 3년간(’17년~’19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과 화상전문 베스티안병원**에 접수된 전기장판 화상 관련 위해정보를 분석한 결과, 총 902건***이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 「소비자기본법」에 따라 전국 63개 병원, 18개 소방서 등 81개 위해정보제출기관과 1372소비자상담센터 등을 통해 위해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평가하는 시스템(Consumer Injury Surveillance System)

 ** 화상사고 저감을 위해 한국소비자원과 MoU를 체결한 베스티안재단 산하 서울·부산·부천병원

*** 연도별 위해정보 현황 : (’17년) 291건 → (’18년) 308건 → (’19년) 303건

  화상 발생 시기는 전기장판을 주로 사용하는 ‘겨울(12~2월)’이 48.5%(400건)로 가장 많았고, 발생 시간의 확인이 가능한 137건 중에서는 ‘오전 6~9시’ 잠에서 깬 직후에 증상을 발견하는 사례가 35.0%(48건)로 가장 많았다.  

  성별은 ‘여성’이 전체의 69.3%(625건)로 ‘남성’ 30.7%(277건)에 비해 2배 이상 많았고, 연령대로는 ‘20대’ 24.7%(216건), ‘30대’ 19.5%(170건), ‘만 60세 이상’ 17.1%(149건) 순이었다.

□ 둔부, 다리 등 하체에 2도 화상을 입는 사례가 가장 많아

  위해정도의 확인이 가능한 620건 중 2~3주의 치료기간이 소요되는 ‘2도 화상’을 입은 사례가 63.1%(391건)로 가장 많았고, 손상 부위 확인이 가능한 735건 가운데 ‘둔부, 다리 및 발’에 화상을 입은 경우가 68.4%(503건)으로 절반 이상이었다.

 

[ 위해부위별 ]

[ 위해정도별 ]

           

 

  전기장판 위에서 한 자세로 누워 잠을 잘 경우 신체가 지속적으로 눌리면서  혈액 순환 장애가 발생하고 복사열이 쌓여 ‘저온화상’이 발생할 위험이 있다. 신체 후면부에 화상이 발생하는 빈도가 높고 외관상 상처의 크기가 작고 통증이 없는 경우가 많아 증상 발생을 인지하지 못하거나 자가 치료를 하다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들에게 전기장판 사용 시 ▲얇은 이불을 덧깔거나 긴소매의 잠옷과 양말을 착용해 피부가 직접 닿지 않도록 할 것, ▲당뇨병 등의 기저질환이 있거나 약물 섭취, 음주 등으로 피부 감각이 저하된 상태에서는 사용을 자제할 것, ▲지나치게 고온으로 설정하지 말고 반드시 시간 예약 기능을 사용할 것, ▲같은 자세로 장시간 사용하지 말 것, ▲겨울철에는 몸에 작은 부위라도 상처, 변색 등이 발견될 경우 지체 없이 병원에서 진료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앞으로도 한국소비자원은 베스티안재단과 협력해 화상 사고 예방 교육, 정보제공 등 소비자가 안전한 환경을 만들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다

 

위 자료를 인용하여 보도할 경우에는

출처를 표기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www.kca.go.kr

목록

  • 담당부서 : 일자리정책관
  • 연락처 : 063-280-3256
  • 최종수정일 : 2021-05-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