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의 비상 전라북도

소비자 뉴스 게시글 상세보기페이지로 제목 , 작성자 , 작성일, 조회수, 구분, 삭제일, 공지글, 내용, 파일첨부 등을 제공합니다.
제목 약국·보건소 내 폐의약품 수거함 비치 및 수거안내문 게시 미흡해
작성자 일자리경제정책관
담당부서 일자리경제정책관
작성일 2020-12-08
조회수 47
파일첨부

약국⋅보건소 폐의약품 수거함 비치 수거안내문 게시 미흡해

- 폐의약품 관련 표준 조례안 마련 수거 이행에 대한 평가⋅관리도 보완해야 -

가정에서 발생되는 폐의약품은 ‘생활계 유해폐기물*’로 분류돼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관리하고 있으며 약국․보건소 등을 통해 수거한 후 소각 처리해야 한다.

* 생활폐기물 중에서 질병을 유발하거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줄 수 있는 것으로 폐농약, 폐형광등, 수은함유폐기물, 폐의약품 등이 해당됨.

폐의약품 수거․처리 등의 관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환경오염이나 약화사고 등의 위험에 노출될 수 있으며, 실제로 국내 지표수에서 의약품 성분이 검출된 사례가 있다.

지표수의 의약물질(25종) 오염여부를 조사한 결과, Acetaminophen(진통제), Ibuprofen(소염진통제), Diphenhydramine(항히스타민제), Clarithromycin(항생제), Metformin(당뇨치료제) 등 15종의 의약물질이 검출됨.(국립환경과학원, 2016)

이에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서울․경기 내 12개* 기초자치단체(구․시)에 있는 약국 120개소 및 보건소 12개소의 폐의약품 수거실태를 조사한 결과, 폐의약품 수거함 비치․수거안내문 게시․폐의약품 처리 방법에 대한 복약지도 등이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 「불용의약품의 관리에 관한 조례」를 제정한 기초자치단체와 제정하지 않은 기초자치단체 각 6곳씩 선정

□ 규격화된 폐의약품 수거함 및 수거안내문을 약국⋅보건소에 배포해야

「생활계 유해폐기물 관리지침」에서는 가정에서 폐의약품을 약국․보건소 등에 무상배출 할 수 있도록 하고, 약국․보건소 등은 수거장소에 안내문을 게시하고 폐의약품 수거함을 눈에 잘 띄고 접근이 용이한 곳에 비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약국 120개소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폐의약품을 수거하는 약국은 110개소(91.7%)로 비교적 많았으나, 수거함을 비치한 곳은 17개소(14.2%), 수거안내문 게시를 확인할 수 있는 곳은 6개소(5.0%)에 불과했다.

보건소의 경우에도 12개소 중 11개소(91.7%)에서 폐의약품을 수거했지만, 4개소(33.3%)만 수거함을 비치하고 있었고 수거안내문을 확인할 수 있는 곳은 1개소(8.3%)에 불과했다.

[ 약국 내 폐의약품 수거함 비치 및 수거안내문 부착 사례 ]

폐의약품 수거함 비치 사례

폐의약품 수거안내문 부착 사례

약국 내 눈에 잘 띄는 곳

약국 내 찾기 힘든 곳

출입문에 부착

수거함 주변에 부착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1.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325pixel, 세로 324pixel 사진 찍은 날짜: 2020년 08월 19일 오후 11:45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3.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272pixel, 세로 275pixel 사진 찍은 날짜: 2020년 08월 20일 오후 10:39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5.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438pixel, 세로 327pixel 사진 찍은 날짜: 2020년 08월 13일 오후 13:28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7.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325pixel, 세로 436pixel 사진 찍은 날짜: 2020년 08월 13일 오후 2:08

약국 내 비교적 찾기 쉬운 곳

약국 외부

벽에 부착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2.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262pixel, 세로 348pixel 사진 찍은 날짜: 2020년 08월 12일 오후 4:51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4.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262pixel, 세로 351pixel 사진 찍은 날짜: 2020년 08월 19일 오후 11:33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6.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248pixel, 세로 330pixel 사진 찍은 날짜: 2020년 08월 18일 오후 13:10

 

폐의약품 수거함․수거안내문은 소비자의 접근성을 높여 폐의약품 수거율을 향상시킬 수 있는 중요한 수단이므로 보건복지부 및 지자체에서 이를 규격화한 후 약국․보건소에 제작․보급하는 등 개선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

폐의약품 관련 표준 조례안 마련 및 수거⋅처리 이행에 대한 평가⋅관리 보완필요

프랑스․미국․벨기에 등의 국가들은 폐의약품 처리에 관한 법령 및 기준을 마련하고 중앙정부에서 관리하고 있으나 우리나라는 2017년 지자체로 관리업무가 이관됐다. 따라서 지자체가 이를 관리하기 위해서는「불용의약품 등의 관리에 관한 조례」의 제정이 선행되어야 하나, 현재 228개 지자체 중 83개(36.4%)만이 조례를 제정한 상태다.

이번 조사결과 조례가 제정되어 있는 지자체와 제정되어 있지 않은 지자체 간에 수거 참여 여부․수거함 설치․수거안내문 게시 등에 큰 차이가 없었는데, 이는 대다수 조례에 수거 주기나 운반․처리 주체가 명시되어 있지 않고 수거함 설치․수거안내문 게시․약사 복약지도 등에 관한 세부사항이 누락되어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표준 조례안 마련 및 조례내용의 실질적 이행을 위한 평가․관리방안의 보완이 필요하다.

[ 폐의약품 관련 조례 제정 여부에 따른 약국 및 보건소 조사결과 비교 ]

(단위 : 개소)

< 약국 (120개소) >

 

< 보건소 (12개소) >

 

수거 여부

수거함 비치

안내문 게시

복약

지도

 

 

수거 여부

수거함 비치

안내문 게시

조례 여부

조례 有

55/60 (91.7%)

10/60 (16.7%)

1/60 (1.7%)

0/60 (0%)

 

조례 여부

조례 有

6/6 (100%)

1/6 (16.7%)

1/6 (16.7%)

조례 無

55/60 (91.7%)

7/60 (11.7%)

5/60 (8.3%)

0/60 (0%)

 

조례 無

5/6 (83.3%)

3/6 (50.0%)

0/6 (0%)

종합

110/120 (91.7%)

17/120 (14.2%)

6/120 (5.0%)

0/60 (0%)

 

종합

11/12 (91.7%)

4/12 (33.3%)

1/12 (8.3%)

□ 폐의약품 수거에 관한 교육 및 홍보 강화 필요

2018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미복용의약품을 ‘쓰레기통․하구수․변기에 처리(55.2%)’한 비율이 ‘약국․보건소에 반환(8.0%)’한 비율보다 훨씬 높게 나타나 폐의약품 처리에 관한 소비자 인식의 강화도 시급하다.

또한 이번 조사결과, 일반의약품 판매 시 약사가 폐의약품 처리방법에 대해 복약지도를 하는 약국이 없는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이에 대한 개선방안 마련도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소관부처(환경부․보건복지부) 및 각 지방자치단체에 ▲폐의약품 수거함․수거안내문 제작 및 배포․비치, ▲「불용의약품등의 관리에 관한 조례」표준안 마련 및 수거․처리 이행에 대한 평가․관리 보완, ▲폐의약품 수거 교육․홍보 강화를 요청할 계획이다.

아울러 소비자에게는 가정 내에 보유하고 있는 폐의약품은 환경오염․약화사고 방지를 위해 가까운 약국․보건소를 통해 배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위 자료를 인용하여 보도할 경우에는

출처를 표기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www.kca.go.kr

목록

  • 담당부서 : 일자리정책관
  • 연락처 : 063-280-3256
  • 최종수정일 : 2021-05-06